기사제목 디 니커슨(Dee Nickerson)의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세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디 니커슨(Dee Nickerson)의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세계

기사입력 2017.12.27 11:3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영국의 여류화가 Dee Nickerson의 그림에 동물은 언제나 단골 손님이다. 충분한 관찰력에 상상을 더해 탄생된 그녀의 그림은  따스하면서도 목가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또한 다채로운 색감은 한편의 그림을 넘어선 애니메이션 한 장면을 보는 듯한 느낌마저 든다.

2017-12-27 11;37;06.jpg
 
2017-12-27 11;37;18.jpg
 
2017-12-27 11;37;28.jpg
 
 1957년 미국 동남부 사우스노포크에서 태어난 디 니커슨(Dee Nickerson)은 시골풀풍경을 배경으로 그  안에서 일어나는 삶의 일상을 화폭에 담는다. 그림 속 여인은 개와 산책을 하고 고양이를 무릎에 올려둔 채 뜨개질을 하거나 신문을 본다. 날아다니는 새들은 분주히 그들의 일상을 보내고 일구다 만 밭에 꼽혀 있는 삽은 그녀들의 일상을 조금 더 들여다 보게 하는 관찰의 재미를 더한다. 자전거 바구니에 앉아 주인보다도 더 즐겁게 바닷가의 바람을 맞받으며 산책을 즐기는 강아지의 모습은 붓끝으로 탄생된 생명력의 활기를 느끼게 한다.  

2017-12-27 12;02;45.jpg
 
2017-12-27 11;52;53.jpg
 
2017-12-27 11;53;11.jpg

 그림 속 여인들은 대부분 무표정으로 일관 되어 있지만 무겁거나 그늘져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소소한 일상이 주는 행복을 과장 되지 않고 평화롭게 전달한다. 혼자 있어도 그녀들은 결코 혼자가 아니다. 들꽃과 나무, 개과 고양이, 날아다니는 새들까지 모든 생명과 공존 하고 있기 때문이다.

2017-12-27 11;51;05.jpg
 
2017-12-27 11;58;42.jpg
P20171224_014720000_454A6D51-DE50-425C-ABA6-A97F35DC16C6.JPG
 마음이 스산하고 변덕스러운 날 니커슨의 그림을 따라 마음의 산책 한 바퀴 어떨까.  
<저작권자ⓒ애견신문사 & www.koreado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1763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