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댁의 고양이 발은 안녕하십니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댁의 고양이 발은 안녕하십니까?

말랑하고 건강한 젤리를 위하여
기사입력 2018.01.04 14:29
댓글 1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물에게 발은 기본적으로 중요한 부위다. 걷고 뛰는 것을 비롯해 몸에 필요한 모든 것을 하는 곳이기 때문이다. 몸이 유연한 고양이는 발을 통해 많은 것을 한다. 때문에 발에 상처가 나거나 갈라지지 않도록 깨끗하게 유지시켜주는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20180104_7.jpg
 
 고양이는 스스로 그루밍을 하는 깨끗한 동물이다. 주의력 있는 집사라면 발톱 사이사이에 낀 이물질을 깨물듯 그루밍하는 장면을 목격했을 것이다. 화장실 모래가 발에 묻어있을 경우 그루밍을 통해 고양이의 몸속으로 들어가지 않도록 젖은 천으로 꼼꼼하게 닦아주는 세심함이 필요하다. 펠렛을 사용하는 경우 발바닥 젤리의 사막화를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

20180104_1.jpg

 고양이 발바닥은 기본적으로 촉촉한 것이 맞다. 뛰어 내리거나 달릴 때 착지력을 높이기 때문이다. 고양이 발바닥에 건조함이 느껴질 때는 촉촉함을 유지시켜 줄 수 있는 제품을 발라주는 것도 방법중 하나이다. 또한 발바닥에 털이 많이 난 경우 미끄러지지 않게 털을 잘라주는 것이 좋다. 그래야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

20180104_4.jpg
 
 이따금 가구에 스크래치를 남긴다는 이유로 고양이의 발톱을 아예 제거하는 경우도 있다. 고양이들에게는 무척 고통스러운 일로 긁고 싶은 본능을 억제하는 크나큰 스트레스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혈관을 건드려 피가 나지 않을 만큼의 발톱 제거면 충분하다.

20180104_6.jpg
 
 고양이가 걷거나 뛸 때 '틱틱'거리는 소리가 난다면 발톱을 깎아줘야 할 시기다. 요즘은 산책 하는 고양이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여름에는 너무 뜨겁지 않은지 겨울에는 너무 차갑지 않은지 반려인의 주의가 필요하다. 동물의 발은 우리 인간의 발보다 훨씬 섬세하기에 필요한 경우 보호용 신발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2018-01-04 15;16;41.jpg
 
 고양이와 산책을 할 때 잘 걷는지 살펴보는 것이 좋다. 절룩거리는 경우 발바닥에 가시등의 이불질이 박혀 있는 경우도 있다. 겨울철 눈을 좋아하는 노르웨이 숲 고양이의 경우 제설용으로 쓰이는 소금이나 기타 화학약품성분이 그루밍을 통해 몸속에 들어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20180104_8.jpg
 
선천적으로 고양이는 자신의 몸에 사람의 손이 인위적으로 닿는 것을 싫어한다. 하지만 강압적인 자세가 아닌 부드럽게 다가가 매만지는 경우 골골송에 이은 쫀득쫀득한 그루밍의 화답을 듣게 되는 경우도 있다. 찹쌀떡, 젤리, 솜방망이 등 고양이 발에 달린 수식어가 보여주듯 그만큼 고양이발 성애자들이 많다. 모든 집사들은 자신의 고양이 발에 사명감을 가져야 할 것이다. 말랑하고 건강한 젤리를 위하여.
<저작권자ⓒ애견신문사 & www.koreado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9312
댓글1
  •  
  • 전우진
    • 파랑눈하얀색고양이입양
    • 0 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