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케어, 장수마을에 후드하우스 설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케어, 장수마을에 후드하우스 설치

길고양이 올바르게 돌보는 모델 제시하는 문화 확산되길
기사입력 2018.01.08 16: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0108_4.jpg

 동물권단체 케어는 2018년 1월 5일,서울 성북구 삼선동에 위치한 장수마을에 길고양이의 겨울나기를 도울 방한용 집 '후드하우스'를 설치했다.
 
 '후드하우스'는 광고회사 제일기획의 아이디어로 시작된 길고양이 겨울쉼터를 제공 프로젝트이다. 길고양이들이 겨울철 추위를 피하기 위해 자동차 엔진 룸, 아파트 전력실 등에 들어가서 발생하는 사고를 해결하면서,길고양이들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개선하자는 취지에서 헌 패딩에 달린 모자(후드)를 재활용해 만든 아이디어 상품으로동물보호와 환경 보호에 동시에 기여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20180108_5.jpg
 
 5일 오후 '후드하우스'를 설치하는 자리에는 장수마을에서 활동 중인 여러 캣맘, 캣대디가 참여하여 길고양이의 따뜻한 겨울나기에 대한 많은 의견을 주고받음과 동시에 급식소에 이어 겨울집 설치로 이어진 장수마을의 사례가 다른 지역으로까지 점차 확산되길 기대한다는 뜻을 전달했다.

 동물권단체 케어는 도시 생태계 일원인 길고양이와 주민이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공존의 마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 2016년 3월 장수마을에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사업을 시작했다.
 
 장수마을의 마을기업인 '동네목수'의 목수들이 급식소를 직접 제작하고,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마을 곳곳에 설치된 급식소에 고양이들의 사료를 채우고 관리하며 케어는 2016년 10월 22일, 17마리의 길고양이를 단체로 TNR(포획-중성화-방사) 한데 이어 2017년에도 개체 수 조절을 위하여 약 4차례 마을 내 길고양이들의 TNR을 진행하는 등 장수마을의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노력 중이다.

20180108_3 copy.png
 
 동물권단체 케어 임영기 사무국장은 현재 운영중인 장수마을 및 여의도공원 급식소의 모범적인 운영을 통해 길고양이를 올바르게 돌보는 모델을 제시하여 사람과 다른 생명체들이 공존하는 문화를 점차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애견신문사 & www.koreado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3828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