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너구리 쫓다 통나무에 갖혀 죽은 사냥견 전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너구리 쫓다 통나무에 갖혀 죽은 사냥견 전시..

기사입력 2018.02.08 21:0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web_11GAWAYforest_ks07_620x300.jpg
 
web_11SOUTHERN-FOREST-WORLD-2-828x439.jpg
 
web_11SOUTHERN-FOREST-WORLD-1-1048x700.jpg
 
미국 조지아주의 산림박물관에 전시된 미라 사냥개가 이슈가 되고 있다. 남부산림세계환경센터는 산림업 역사를 한눈에 볼수 있는 박물관으로 이곳에 전시된 미라 사냥견을 보기 위해 매일 수천명의 관광객들이 방문하고 있다.
너구리와 같은 동물을 쫓다가 몸이 그대로 나무에 끼어 죽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 미라 사냥견은 떡갈나무의 타닌성분이 사냥개의 수분을 흡수하면서 건조한 상태가 되면서 2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잘 유지될수 있었다고 한다.
처음 사냥개를 발견한 곳은 목재를 취급회사로 회사측은 8.5m 높이의 떡갈나무를 벌목하다가 나무통 안에서 죽어있는채 미라가 된 개를 발견했다고 한다. 목재회사에서는 최근 박물관에 기증을 하게되면서 소식이 알려져 많은 이들에게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제공_조지아 공식 관광 및 여행 사이트 http://www.exploregeorgia.org ,  남부산림세계환경센터 ]
 
<저작권자ⓒ애견신문사 & www.koreado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9111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