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보호 야생 동물 요리해 먹고 촬영한 부부 경찰 체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보호 야생 동물 요리해 먹고 촬영한 부부 경찰 체포

영상으로 벌어들인 수익은 지금까지 약 500달러(한화 약 54만원)
기사입력 2018.05.15 19: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보호해야할 야생 동물을 요리해 먹고, 이를 촬영해서 수익을 얻으려했던 부부가 캄보디아 경찰에 체포됐다. 1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 선은 캄보디아 수도 프노펜에 사는 여성 아 린 터크와 남편 포운 라티가 지난 해 12월부터 돈을 벌고자, 집 근처 정글에서 보호 야생 동물의 가죽을 벗겨 모닥불 위에 구워 먹는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고 보도했다.

2018-05-15 19;01;24.jpg▲ 사진=바이럴 프레스
 
2018-05-15 19;01;33.jpg▲ 사진=바이럴 프레스
 
2018-05-15 19;21;11.jpg▲ 사진=바이럴 프레스
 
2018-05-15 19;01;10.jpg▲ 사진=바이럴 프레스
 
 영상 속에는 고기잡이 살쾡이를 비롯해 큰 왜가리, 도마뱀, 킹 코브라, 노랑 가오리 등 멸종 위기의 동물들이 등장해 네티즌의 분노를 샀다. 주로 부인이 음식을 먹고 남편이 촬영을 맡았던 부부는 요리되기 전 모습과 요리된 후의 모습을 비교 노출해 섬뜩함을 더했다.
 
9일 진상 조사에 나선 캄보디아 환경부 관계자에 따르면 부부가 요리한 동물들은 보호 야생 동식물 명단에 속하는 종들이며 현재 동물들이 야생에서 살해당한 것인지 불법 노점에서 판매되고 있는지 출처를 조사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부부는 “지역 시장에서 야생 동물을 구매해 요리했다. 우리가 구매한 동물이 보호종에 속하는지 몰랐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부의 진상 조사가 끝나면, 두 사람은 검찰로 송치될 예정이다.
 
한편 “조회수로 돈을 벌어들이는 유튜브 영상 체계가 이번 사건을 만들었다”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저작권자ⓒ애견신문사 & www.koreado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0822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