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카라, ‘북서울 꿈의 숲’에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카라, ‘북서울 꿈의 숲’에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서울시, 길고양이 돌봄사업 ‘북서울 꿈의 숲’ 추가 운영
기사입력 2018.08.06 18:0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북서울 꿈의 숲’에서 서울시와 동물권행동 카라, 지역 자원봉사자들이 길고양이 돌봄활동을 시작한다.

(사)동물권행동 카라(이하 카라)는 3일 서울시와 협약을 체결하고 북서울 꿈의 숲에 길고양이 급식소 5개를 설치, 운영키로 했다고 밝혔다. ‘북서울 꿈의 숲’은 과거 드림랜드가 있던 자리 66만여㎡에 조성된 녹지공원으로, 서울 강북과 도봉 등 6개구에 둘러싸여 있는 초대형 공원이며 공원내에 약 50여마리의 길고양이들이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2018-08-06 18;08;37.jpg
 
 카라는 “지난해 11월부터 서울시와 협의를 시작, 8월 2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3일부터 길고양이 급식소를 설치,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2016년부터 시가 관리중인 공원에 길고양이 급식소를 설치하고 카라등 동물단체들과 협조하여 길고양이 돌봄사업을 진행중이다. 2018년 8월까지 서울숲, 월드컵공원, 보라매공원, 여의도공원, 월드컵(하늘)공원등 5개 공원에 총 32개의 길고양이 급식소가 설치, 운영되어 왔는데, 북서울 꿈의 숲에 추가로 급식소가 설치된 것이다.

2018-08-06 18;08;47.jpg
 
카라는 “2016년부터 월드컵공원과 어린이대공원에서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을 얻어 길고양이 급식소를 운영한 경험을 토대로 ‘북서울 꿈의 숲’에서도 길고양이와 시민들의 행복한 공존이 가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히고, “단순히 길고양이 밥을 주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중성화 사업, 겨울집 설치 등을 통해 길고양이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한편, 어린이대공원에서 진행한 길고양이 사진전 등 시민들과의 공감을 확대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통해 ‘일상의 공존’을 정착시킬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한편 카라는 지난 7월 21일 어린이대공원, 월드컵공원, 북서울꿈의숲등 3개 공원에서 길고양이 돌봄사업에 대한 시민인식 개선을 위해 공동 캠페인 활동을 벌인 바 있다.
<저작권자ⓒ애견신문사 & www.koreado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6732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