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염산테러로 얼굴의 반을 잃은 고양이, 동물단체 도움받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염산테러로 얼굴의 반을 잃은 고양이, 동물단체 도움받아.

기사입력 2018.10.08 06: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얼굴에 염산테러를 당해 얼굴이 일그러진 길고양이가 다행히 동물보호단체의 도움을 받아 치료를 받고 있다고 한다.

 피해를 당한 ‘토미’라는 길고양이는 산책 도중 얼굴에 염산으로 인한 화상을 입고 고통스러워하면서 토미를 돌보는 가정에 도착했다고 한다. 토미의 보호자는 곧바로 동물병원으로 데리고 갔으나 화상뿐만 아니라 면역결핍 바이러스 (Feline Immunodeficiency Virus, FIV)까지 발견되면서 안락사를 권유받았다고 한다. 
 다행히 불쌍한 토미의 사연을 듣고 Milo 's Sanctuary Association 이라는 장애 고양이를 돌보는 동물단체의 도움으로 치료를 시작했고 6주동안의 치료를 마치고 나아 보호소에 머물면서 새로운 주인이 나타나기를 기다리고 있다. 

안타까운 사연으로 토미는 현재 63만명이 넘는 SNS 스타가 되어 보호소에서 다른 고양이와도 별문제없이 잘 적응하고 있고 수시로 SNS를 이용하여 소식을 전하고 있다고 한다.  [ 토미의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irthomastrueheart/  사진=Milo's Sanctuary]


2018-10-08 06;47;02.jpg
 
2018-10-08 06;58;57.jpg
 
2018-10-08 06;48;45.jpg

<저작권자ⓒ애견신문사 & www.koreado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3118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