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시민단체, 개 식용 종식을 위한 ‘동물 불법도살 금지법’ 제정 촉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시민단체, 개 식용 종식을 위한 ‘동물 불법도살 금지법’ 제정 촉구

기사입력 2019.06.18 18:4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_포맷변환_20190602_동물불법도살금지법_집회1.jpg
 
크기변환_포맷변환_20190602_동물불법도살금지법_집회2.jpg
 
동물불법도살 반대시민모임은 6월 2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의 북인사마당에서 개·고양이를 가축에서 제외하는 축산법, 임의 도살을 금지하는 동물보호법 제정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이들은 “2019년 복날이 다가오는 지금도 개들의 고통스러운 삶은 달라진 것이 없다”며 “반복되는 대한민국 개 학살 사태를 끊어낼 수 있는 길은 동물의 불법도살을 근본적으로 금지하는 것뿐”이라고 주장했다.


지난해 한국리서치가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이 지난 1년간 개고기를 취식하지 않았다. 또한 개식용에 '찬성'(18.5%)하기보다 '반대'(46%)하는 국민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들은 이러한 통계를 보면 “개 식용에 관한 국민적 여론은 이미 종식으로 기울고 있다”며 “지난 1년간 청와대에 접수된 가장 많은 민원은 ‘개, 고양이 반려동물 식용 반대’로 그 건수가 1027건이다. 지난 여름 ‘개를 가축에서 제외해달라’와 ‘동물 도살 금지법 지지’로 시작된 국민청원 두 건 역시 20만이 훌쩍 넘는 수의 동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이 두 건의 국민청원과 관련해 개 식용 산업에 어떤 방식으로 종지부를 찍을 것인지 명확하고 구체적인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이와 관련해 표창원 의원이 발의한 동물 불법도살 금지법을 제정할 것과 한정애 의원이 발의한 폐기물관리법 개정안을 통과시키고, 동물 음식물 쓰레기 급여를 원천 차단할 것. 이상돈 의원이 발의한 축산법 개정안을 통과시키고, 개를 가축에서 제외할 것을 요구했다. 

<저작권자ⓒ애견신문사 & www.koreado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352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