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동물자유연대, 중복맞이 ‘독(DOG)하지 않는 생활’ 시민 캠페인 진행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동물자유연대, 중복맞이 ‘독(DOG)하지 않는 생활’ 시민 캠페인 진행

기사입력 2019.08.08 02:0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독동물자유연대1.jpg
 
[크기변환]독동물자유연대4.jpg
 ▷ 사진=동물자유연대

   
동물자유연대(대표 조희경)는 7월 22일 중복을 맞이해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독(DOG)하지 않는 생활’ 시민 캠페인을 진행했다.

 
2019년 부산 구포개시장 철폐 및 서울, 대구 개식용 종식 전국 대집회로 고조된 개식용 종식에 대한 사회적 지지와 열망을 중복에도 이어가고자 기획된 이번 캠페인을 통해 동물자유연대는 개식용 문제에 대해 중립적인 시민층을 대상으로 개식용에 대한 인식 개선과 더불어 개고기 소비 근절을 위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동물자유연대가 2018년 진행한 개식용 소비자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개고기 섭취 경험자 가운데 47.1%는 ‘주변의 권유로 자연스럽게 섭취’한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주변 권유로 어쩔 수 없이 섭취’한 경우도 27.3%가 응답해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주변의 권유나 강요에 의해 개고기를 섭취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따라서 작년에 이어 올해도 개식용을 권하지 말고 강요하지 말자는 메시지를 캠페인을 통해 우리사회에 전하고자 했다.

   
동물자유연대는 광화문 거리에 개농장에서 구조된 누렁이 입간판과 홀로그램을 설치하고, 시민들의 ‘독(DOG)하지 않는 생활’ 실천을 독려하는 시민 참여 프로그램으로 잘못된 보신 문화 대신 삼복더위를 이겨낼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제안했다. 또한 ‘독(DOG)하지 않는 생활’ 실천에 대한 다짐을 지장으로 받는 시민 액션을 진행, 약 150여 명의 시민들이 액션에 참여해 ‘독하지 않는 생활’ 문구 피켓을 완성했다.

   
동물자유연대 서미진 활동가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수많은 시민들이 알게 모르게 다가오는 개식용 권유에 응하지 않겠다는 다짐을 흔쾌히 해주셨다”며, “캠페인 현장에서 시민들을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누며 해가 갈수록 개고기를 섭취하지 않는 시민들, 개식용 종식을 지지하는 시민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을 또다시 느꼈고, 개식용 종식의 미래가 보다 더 빨리 다가올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저작권자ⓒ애견신문사 & www.koreado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2617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