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동물전문 1인 출판사의 마흔다섯번째 책 - 동물주의 선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동물전문 1인 출판사의 마흔다섯번째 책 - 동물주의 선언

기사입력 2019.10.04 11: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동물주의선언_표지.jpg

1. 책 소개 /왜 동물 문제는 이론에서 실천으로 이행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가? 

인간과 동물이 공존하는 사회로 가기 위한 철학적·실천적 지침서

동물문제에 있어 바이블처럼 거론되는 피터 싱어의 <동물해방> 등, 동물의 윤리와 권리를 혁신하기 위한 지적 창조가 기여한 지 어언 50년이다. 또한 진화론의 보편화와 여러 과학적 발견, 특히 ‘동물행동학’의 연구를 통해 동물이라는 존재와 그 사회의 복잡성과 풍부함도 알려졌지만 이런 과학적 발견도 사회의 변화로 연결되지 못했다. 주변에서 매 순간 벌어지는 일상적인 동물학대와 농장동물, 전시동물 등 사회에서 용인한 동물학대는 오히려 더 잔인해지고 치밀해졌다. 많은 동물단체의 열성적인 활동과 일반인들의 동물문제에 대한 인식이 향상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현실은 왜 달라진 게 없을까? 왜 동물 문제는 이론에서 실천으로 이행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까? 이 책은 이 질문에 대한 해답을 제시한다.

저자인 코린 펠뤼숑은 현재 프랑스에서 동물, 생명 윤리에 관련해 가장 큰 영향력을 지니고 있는 정치 철학자로 동물윤리학의 계보에서 3세대를 대표하고 있다. 동물윤리학의 3세대 철학자들은 동물문제가 인류 문제의 일부임을 주장하면서 동물문제의 정치화를 통해 동물문제를 포괄하는 새로운 사회규범을 만들어야 한다고 역설한다. 

이 책은 작은 판형의 100페이지가 조금 넘는 얇은 책이다. 저자는 유례없는 동물 학대와 착취 앞에서 위급한 마음에 대중서를 쓰게 되었다고 밝혔다. 현재의 자본주의 체계가 지속되고 인구가 지금의 속도로 증가하는 상황 속에서 만약 지금 우리가 아무것도 변화시키지 못한다면 어쩌면 앞으로 도래할 미래는 훨씬 더 끔찍할 것이기 때문이다. 저자는 동물해방 운동을 미국 노예해방운동에 견주며 동물의 권리 문제를 구호에 그치지 말고 정치화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동물권에 대한 담론이 운동적인 측면에서 거둔 상당한 성공과는 달리 달라지지 않은 현실에 대해 고찰하는 짧고 강력한 논픽션으로, 동물권에 대한 윤리적문제에서 나아가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담았다. 동물권 분야에서 현재 가장 앞선 견해를 밝히고 있는 이 책이 앞으로 동물 문제의 정치 이슈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는 우리 사회에 좋은 지침서가 되어줄 것이다. 

2.주요내용/동물권 운동을 정치화하라!

동물주의란 동물의 권익을 위한 철학적, 사회·문화적, 정치적 운동

<공산당 선언>을 연상시키는 제목 <동물주의 선언>에 쓰인 동물주의의 의미는 무엇일까. 동물주의란 동물의 권익을 지키기 위해 실천하는 사람들을 결집시키는 철학적, 사회·문화적, 정치적 운동으로, 궁극의 목적은 민주적으로 동물 착취의 종말에 도달하는 것이다. 동물주의는 약한 생명을 위한 윤리학으로, 동물주의자는 이 싸움에서 이길 것이라 믿는다. 

동물주의를 이야기하기 전에 먼저 현재의 동물학대 현황을 파악해야 한다. 그러다 보면 동물문제는 결국 이 사회의 경제 시스템과 만난다. 현재의 경제발전 모델인 자본주의 시스템은 ‘인간이 아닌 존재들’의 가치를 모두 떨어뜨린다. 지배는 항상 타인의 몸에, 가장 약한 이들에게 먼저 행사되기 때문에 이 시스템에서 동물학대는 필연이다. 결국, 동물에게 더 정당한 사회로의 전환은 약자 착취에 기반한 자본주의를 극복하는 것을 통해서 가능하다. 또한 현재 인간 사회는 동물을 도구로 생각하는 종차별주의에 기반하여 건설되었기 때문에 동물의 권익을 옹호하는 것은 사회를 송두리째 뒤흔드는 일이 된다.

동물윤리학의 역사도 되짚는다. 1970년대의 동물윤리학 창설자들은 감수성을 가진 다른 존재를 학대하는 사회의 종차별주의를 고발했다. 이어 1990년대와 2000년대 초반에 자크 데리다 등은 동물문제의 전략적 특성을 강조하면서 인종차별주의나 성차별주의에 길을 터준 인간주의의 폭력을 드러냈다. 그렇다면 우리가 속한 현재의 3세대 동물철학은 동물윤리학의 한계를 어떻게 극복하려 하는지, 어떤 전략으로 동물 문제를 정치화하려 하는지 자세히 들어볼 수 있다. 

동물권 운동은 혁명이다. 한 계급의 다른 계급에 의한 예속을 명령하지 않는 혁명이며, 다음단계의 문명으로의 이행이다. 따라서 이 책은 우리가 도달해야 하는 세계의 모습을 제시하고 있다. 그 세계는 동물의 정의를 인정하고, 인간의 영혼도 구원을 받는 세상. 이것이 우리가 도달해야 하는 세계일 것이다.

3. 저자 & 역자 소개

코린 펠뤼숑Corine Pelluchon

철학자로 파리 서부 마른 라 발레 대학Université Paris-Est Marne-la-Vallée교수이다. 연구 분야는 실천윤리, 의료윤리, 동물정치, 환경 정치와 윤리이다. 2015년 출간한 《양식들. 정치적 몸의 철학Les nourritures : philosophie du corps politiques》이 여러 상을 수상하면서 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유럽에서 다른 언어로도 번역 출간된『동물주의 선언』(2017년) 이후, 《존중의 윤리Éthique de la considération》(2018년)에서 저자는 어째서 인류는 현재의 발전 모델이 이미 수많은 피해를 초래했고, 초래하고 있는데도 삶의 방식을 바꾸지 못하는지 질문하면서, 이론과 실천 사이의 간극을 메우고자 시도한다. 행동의 원칙과 결과에 초점을 맞추는 대신 인간을 행동하게 하는 내밀한 동기, 마음속에서부터 우러나 결국 행동을 변화시키는 동기에 대해 분석을 시도하면서 덕성과 존중의 윤리를 발전시키고 있다. 

 


<저작권자ⓒ애견신문사 & www.koreado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1131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