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동물등록 및 반려견 안전관리 의식 아직 멀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동물등록 및 반려견 안전관리 의식 아직 멀어...

농식품부, 약 한 달간 총 778회 집중점검 실시...482건 지도단속
기사입력 2019.11.12 13:5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27725083_xxl.jpg

농림축산식품부는 동물등록 및 반려견 안전관리에 대해 지자체 유관기관과 협력해 약 한 달간 총 778회의 점검을 해 482건을 지도 단속했다고 12일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916일부터 1013일까지 각 기초 지자체별로 207(1,787) 민관 합동 지도단속반을 편성해, 동물등록 반려견 안전관리 등에 대해 집중 지도 단속을 했다.

지역별 지도·단속 건수는 경기(365), 서울(50), 부산(19), 전북(13), 강원(9) 순이었으며, 유형별로는 인식표 미착용(240), 동물 미등록(150), 목줄 미착용(73) 순으로 나타났다.

반려견 등을 주택 준주택에서 기르거나 이외의 장소에서 반려의 목적으로 기르는 3개월령 이상의 개는 지자체에 등록할 의무가 있다. 위반 시 100만 원 이하 과태료를 물게 되며, 내년 321일부터는 등록기준 월령이 2개월로 조정된다.

또한 등록대상 동물을 동반해 외출할 때는 목줄 가슴 줄이나 이동 장치를 사용해야 하며, 등록대상 동물을 기르는 곳에서 벗어나게 하는 경우 인식표를 부착해야 한다. 이를 어기면 각각 50만 원 이하 과태료 대상이다.

한편 농식품부는 지난 71일부터 831일까지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해 지난해(147000마리)2배가 넘는 335000마리가 신규 등록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동물과 사람이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반려동물을 기르지 않는 사람들의 배려도 중요하지만, 반려동물 소유자의 의무 준수가 필수적이라면서 국민 인식 제고를 위해 현장 홍보·지도·단속을 지속해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애견신문사 & www.koreado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2606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