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구포가축시장상인, 몰래 개고기 판매... 가축시장상인회 “재발방지약속...”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구포가축시장상인, 몰래 개고기 판매... 가축시장상인회 “재발방지약속...”

기사입력 2019.11.14 12:4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포맷변환][크기변환]mosaEVvoR0 (1).jpg
 
지난 7월 부산시와 상인과의 협약을 통해 폐쇄된 구포가축시장에서 최근 개고기를 판매한 것이 한 동물단체 회원들에게 적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부산시는 구포가축시장상인회와 지난 7월 1일부터 살아있는 개 도축을 전면 금지하는 내용으로 협약을 맺고, 19개 업소에 내년 12월 신규상가 준공 시까지 월 313만 원 생활안전 자금을 지원해 오고 있다.

이번 적발로 상호협약을 맺고 예산이 투입되는 동안에도 개고기 판매가 이루어진 것이 확인돼 자체 점검이 부실하지 않았느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부산시 장태진 주무관은 "당시 협약은 개 도축 금지와 관련한 내용이었다."며 "판매 활동도 당연히 금지대상이지만 점검 활동에서 냉장고까지 확인하는 데는 실무상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대리천지회(옛 부산 지축시장 가축지회)'는 최근 개고기 판매 협약 위반과 관련해 앞으로 지육판매를 철저하게 금지하고 냉장고 개방 점검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적발을 계기로 부산시와 북구는 위반업소에 1차 경고와 함께 재발 방지를 위해 민관 합동 점검반 부산시 2명, 북구 2명, 동물보호단체 2명, 상인대표 1명을 편성해  주 2회 현장 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장태진 주무관은 "이번 적발을 계기로 상인대표 측으로부터 사과문을 받고, 차후 점검 시 직접 냉장고도 개방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다."며, "주 2회 정기점검 뿐 아니라 수시로 점검해 이행상황을 확인하겠다고."고 말했다. 이어서 "차후 또 다시 개고기를 판매하는 상인이 적발될 경우, 해당 상인에게 주어졌던 생활안전자금 회수와 함께 행정소송도 고려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부산시는 국비 및 지방비 400억 원 이상을 투입해 구포가축시장 자리에 동물입양 카페와 동물보건소를 개소하고 취업 지원 및 일자리 콜센터 역할 수행이 가능한 도심형 동물복지센터도 건립할 예정이다.
<저작권자ⓒ애견신문사 & www.koreado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4149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