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시베리아에서 18,000년 미라 발견, 과학계 ‘개인지 늑대인지 파악 중’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시베리아에서 18,000년 미라 발견, 과학계 ‘개인지 늑대인지 파악 중’

기사입력 2019.12.03 11: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8000-year-old-puppy-permafrost-could-be-oldest-dog-in-the-world-2-5dde3768433c9__700.jpg▲ Sergey Fedorov

 워싱턴 포스트에 따르면 지난해 러시아 사하공화국의 수도 야쿠츠크 인근 동토층에서 미라가 발견됐다고 한다

세척을 하니몸의 형태 뿐 아니라 털의 질감이빨입 주변의 수염 및 귀 위의 눈썹까지 완벽하게 보존된 상태라고 한다

미라의 가슴뼈를 분석한 결과태어난지 두 달 남짓된 새끼로 추정된다하지만 게놈 분석 결과 개와 늑대 중 어느 동물에도 일치하지 않아 혼란을 빗고 있다고 한다

df.jpg▲ Sergey Fedorov
 
북동연방대 맘모스 박물관의 관장 세르게이 페도로프는 현재 이 개체를 세척해 연구 중이다.”, " 당대의 표본 중에 극히 드문 것이며 지구의 역사를 만지고 느낄 수 있다는 건 정말 엄청난 일이라고 말했다

북동연방대 연구팀은 이 표본의 종을 밝히기 위해 공동연구 중인 스웨덴의 고생물유전학센터(CPG)에 유전자 분석을 요청했다현대의 과학기술로 개와 늑대를 구분하는 것은 간단함에도 1차 분석 결과 그 종을 밝히지 못하고 있다.

이에 관해 페도르프는 유렵에서 가장 많은 갯과 동물의 DNA정보를 가지고 있는 연구소에서 첫 시도에 이 표본의 종을 밝혀내지 못했다.” 며 더 정확한 테스트를 시행할 예정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애견신문사 & www.koreado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6577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