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그린피스, "사라지는 펭귄들" 퍼포먼스 동시 진행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그린피스, "사라지는 펭귄들" 퍼포먼스 동시 진행

해양 생물 보호 위해, 바다의 최소 30% 보호 구역 지정 요구
기사입력 2020.02.09 22:3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다운로드 (1).png
그린피스가 7일,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얼음 펭귄 조각 100여 개를 전시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그린피스는 기후 위기로 위협받는 해양 생물을 보호하기 위해 바다의 최소 30%를 보호구역으로 지정할 것을 요구하는 해양 보호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3월 열리는 UN 해양조약(BBNJ) 회의에서 한국 정부대표단이 보호구역 확대 지정에 목소리를 높일 것을 요구하고 있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는 7일,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기후 위기와 해양 보호 메시지를 전하는 “사라지는 펭귄들”을 전시한다. 이번 전시는 시민이 기후 위기로 사라져가는 펭귄의 비극을 더 가까이에서 체험하고, 해결 방안에 대해 알아갈 수 있도록 준비됐다.

그린피스는 현재 전 세계 30여 개국에서 ‘해양 보호’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해양 보호 캠페인은 전 세계 유명 해양학자 및 생물학자들의 주장을 본따 기후 위기로 인한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해 해양의 최소 30%를 보호구역으로 지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해양보호구역(MPA, Marine Protected Area)은 남획, 석유 시추, 해저 개발 등의 인간 활동을 제한하거나 금지하는 지역을 말한다.

그린피스는 이와 관련해 현재 논의 중인 유엔 해양조약(BBNJ) 회의에서 한국, 노르웨이, 일본 등 해양 강국의 정부 대표단이 보호구역 지정 확대 쪽에 힘을 실어주길 기대하고 있다. 공해상의 생물다양성을 주제로 하는 UN 해양조약은 보호구역의 정의, 목적, 지정 권한 등을 두고 국가 간에 치열한 공방이 오가는 중이다.

다운로드.png
 현장을 방문하는 관람객은 아델리펭귄, 황제펭귄 등 다양한 남극 펭귄들의 실물을 본 따 만든 수십 개의 얼음 조각들 사이를 걸으면서 마치 남극의 펭귄 서식지에 온 듯한 경험을 할 수 있다. 전시는 9일까지 총 3일간 진행된다.

이번 퍼포먼스는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뿐 아니라, 영국, 미국, 일본, 아르헨티나, 크로아티아 등 전 세계 15개국에서 동시 진행한다.

현지원 그린피스 캠페이너는 “바다는 지구 상에 존재하는 생명체의 80%의 안식처다. 해양보호구역 지정은 다수의 연구를 통해 자원 착취와 오염, 산성화로 황폐해진 해양 생태계를 복원할 수 있음을 증명했으며, 가장 효과적인 생물다양성 보존 방법으로 손꼽힌다. 한국 정부 대표단이 지금까지는 공해상 보호구역 확대에 미온 했지만 3월 열리는 마지막 UN 회의에서는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사진=그린피스 제공)

<저작권자ⓒ애견신문사 & www.koreado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350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