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동물권 연대, 21대 국회에 동물 복지 증진 공약 제안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동물권 연대, 21대 국회에 동물 복지 증진 공약 제안

21대 총선 공약 제안 기자회견 열어
기사입력 2020.03.17 17: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카라 동물권 총선 대응연대1(리사이즈).jpg
 동물보호단체들이 오늘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총선에 동물복지 공약을 세울 것을 각 당에 촉구했다.

동물자유연대, 동물권행동 카라 등 18개 동물보호단체로 이루어진 ‘동물권 총선 대응 연대’는 이번 코로나 19 사태와 관련하여 바이러스 질병의 확산으로 인한 지구적 위기 속에서 사람, 동물, 환경 모두가 공존할 수 있는 올바른 관계 설정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중국이 재래 야생 동물 시장에 대한 폐쇄 조치를 단행하고 있음을 시사하듯, 동물의 생명권에 부합하지 않는 것은 물론 바이러스 전파와 같은 사회적 위험을 가중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카라 동물권 총선 대응연대7 (리사이즈).jpg
 “21대 총선에서는 동물권의 도약과 생명존중의 대한민국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동물권의 선진적 도약과 생명존중 대한민국의 실현을 각 정당과 후보들의 공약으로 반영시킬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2년간 100만명 이상이 동물보호 강화 청원에 동의했으며,‘동물에 대한 임의도살 금지’, ‘축산법상 가축에서 개 제외’, ‘동물학대 강력처벌 및 재발방지’ 등 2018년도, 2019년도에 모두 5건의 청원이 각각 20만 명이 넘는 지지를 받았다.

그러나 20대 국회는 여러 동물보호 법안들이 발의되었으나 이 법안들은 발의만 되었으며, 두 번 연속 20만 명 이상이 국민청원에 동의한, 임의도살 금지법, 개를 가축서 제외하는 축산법 개정안, 음식쓰레기 동물급여를 금지하는 폐기물관리법 개정안과 동물은 물건이 아니라는 민법 개정안마저도 자동폐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동물권 연대는 “동물을 생명으로 재정의, 가장 근본적으로는 학대의 끝단인 ‘도살’을 사회적 범죄로서 엄단해 나가는 것”을 요구하며, 각 정당과 후보가 <동물권 총선 대응연대>의 제안서를 채택하여 동물권 공약을 선언해 주기를 다시 한번 밝혔다.


(사진=동물권행동 카라 제공)

<저작권자ⓒ애견신문사 & www.koreado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2854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