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동물보호단체 "총선 앞두고 동물복지공약, 낙제 겨우 벗어난 수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동물보호단체 "총선 앞두고 동물복지공약, 낙제 겨우 벗어난 수준"

기사입력 2020.04.06 10:0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물권총선대응연대1.jpg
총선을 앞두고 국내 동물보호단체들이 요청한 동물복지정책 수용 여부에 대한 답변 결과를 살펴보면, 동물복지정책 공약은 매우 미미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국내 18개 동물보호단체로 이뤄진 동물권 총선 대응연대에서는 핵심과제 3개를 내걸고, 동물복지 5대 분야, 32개 세부과제로 구성된 정책제안서를 원내 모든 원내 모든 정당을 포함한 주요 정당에 보내 21대 국회의원 총선 공약에 반영해 달라고 요구했다. 그 결과, 국민의당, 녹색당,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민중당, 정의당 등 6개 정당으로부터 동물복지정책 수용 여부에 대한 답변을 받아 오늘 유권자에게 결과를 공개한다. 반면, 더불어시민당, 미래한국당, 민생당, 열린민주당, 자유공화당, 친박신당 등으로부터는 동물복지정책 공약에 대한 답변을 보내지 않았다.

  핵심과제 3개에 대한 공약 채택 여부 기준으로는 녹색당, 민중당, 정의당이 3개 과제(헌법에 명시, 민법 개정, 임의도살 금지)를 모두 채택하였고, 국민의당은 2개 과제(민법 개정, 임의도살 금지)만, 미래통합당은 1개 과제(임의도살 금지)만, 더불어민주당에서는 핵심과제 3개중 아무 것도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동물권 총선 대응연대는 제시한 핵심과제 3가지가 새로운 것이라기보다 이미 20대 국회에서 법안 발의까지 되었던 것임을 상기하며, 가장 기초적이면서도 동물권의 뜨거운 이슈라 할 수 있는 핵심과제에 대하여 아무것도 채택하지 않은 채 논의 의사가 있다고만 밝힌 집권 여당의 답변은 매우 아쉽다고 전했다.

동물권총선대응연대2.jpg
 핵심과제 3개를 포함한 32개 전체 세부과제에 대한 ‘채택 여부’ 기준으로는 녹색당, 민중당, 정의당이 32개 과제를 모두 채택하여 동물복지정책 공약을 약속했으며, 국민의당은 32개 과제 가운데 25개를, 더불어민주당은 32개 과제 가운데 12개를, 미래통합당은 32개 과제 가운데 8개를 채택하겠다고 답변해, 현 여당과 제1야당의 채택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한편 채택 여부가 아닌 32개 세부과제에 대한 ‘동의지수’ 기준으로는 녹색당과 민중당이 (각 160점) 만점 답변을 했고, 정의당(145점), 국민의당(128점), 더불어민주당(114점), 미래통합당(107점)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동물권 총선 대응연대는 거버넌스 방면에서 동물과 인간의 공존을 위한 국가체제의 정비, 동물의 생명권 보장을 위한 법적 보호 강화, 생명존중 문화 확산 등 3개 정책 실현을 위한 6개 세부과제를 제시 했는데, 이에 대한 동의지수는 녹색당과 민중당이 (각 30점) 만점 답변을 한 데 이어, 정의당(27점), 미래통합당(24점), 국민의당(21점), 더불어민주당(19점) 순이었다. 반려동물 방면에서는 반려문화 정착 및 양육환경 개선, 위기동물 발생 예방 및 보호수준 제고 등 2개 정책 실현을 위한 7개 세부과제를 제시했는데, 이에 대한 동의지수는 녹색당과 민중당이 (각 35점) 만점 답변,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각 32점), 국민의당(29점), 미래통합당(26점) 순으로 나타났다.

 

정당_정책별_표_출처_표기(리사이즈).png
  한편 농장동물 방면에서는 축산 이용 동물의 고통 경감, 농장동물에 대한 인도적 처우 등 2개 정책 실현을 위한 6개 세부과제를 제시했는데, 이에 대해서는 녹색당과 민중당이 (각 30점) 만점 답변, 정의당(28점), 국민의당(25점), 더불어민주당(20점), 미래통합당(18점) 순으로 동의지수를 보였다. 실험동물 방면에서는 동물실험의 축소, 실험동물에 대한 인도적 처우 등 2개 정책실현을 위한 4개 세부과제를 제시했는데 이에 대한 동의지수는 녹색당과 민중당이 (각 20점) 만점 답변, 정의당(18점), 더불어민주당(15점), 국민의당(14점), 미래통합당(12점) 순이었다. 마지막으로 야생동물 방면에서는 야생동물의 삶의 터전 복원과 피해 예방, 야생동물 이용영업의 규제 등 2개 정책실현을 위한 9개 세부과제가 제시 됐는데, 이에 대해 녹색당과 민중당이 (각 45점) 만점 답변, 정의당(40점), 국민의당(39점), 더불어민주당(28점), 미래통합당(27점) 순으로 동의지수를 보였다.

 동물권 총선 대응연대는 기후위기와 코로나19의 전 지구적 위기 속에서 동물을 생명으로서 존중하고 동물의 행복을 고려하는 일이야말로 동물과 사람, 환경 모두가 함께 건강하고 안전한 나라를 만드는 가장 빠른 방법이라고 말하며, 변화를 향한 유권자들의 요구와 의지를 알리고자 우리는 ‘동물을 위한 투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달했다.

유권자들은 SNS 계정에 자신이 원하는 동물복지 공약 게시물 혹은 동물권 총선 대응연대가 제시한 각 정당의 동물복지정책 답변 결과를 공유한 뒤 #동물을위한투표 해시태그를 다는 방법으로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다고 독려했다.

(사진=동물권총선대응연대)

<저작권자ⓒ애견신문사 & www.koreado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6373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