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가축방역 업무 중 순직한 故 정승재 수의사 유족에게 대한수의사회 위로금 전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가축방역 업무 중 순직한 故 정승재 수의사 유족에게 대한수의사회 위로금 전달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중 심근경색으로 사망, 헌신적인 노력을 치하하며 1천만원 전달
기사입력 2020.06.02 12:5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대한수의사회 현판 1.jpg
 
대한수의사회가 가축방역 업무에 종사하다 유명을 달리한 故 정승재 수의사의 유족에게 위로금 1천만원을 전달했다.

파주시청에서 수의직 공무원(가축방역관)으로 근무하던 故 정승재 수의사는 사무실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에 힘쓰다 3월 20일 심근경색으로 쓰러졌으며,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되었으나 끝내 의식을 찾지 못하고 3월 30일, 10일 만에 유명을 달리했다.

대한수의사회는 5월 12일 개최된 제2차 이사회에서 이성식 경기도수의사회장의 제안으로 위로금 모금을 의결했으며, 중앙회와 전 지부가 동참하여 총액 1천만원의 위로금을 마련했다.

허주형 대한수의사회장과 이성식 경기도수의사회장은 6월 1일 수의과학회관을 방문한 故 정승재 수의사의 아내와 아들을 위로하며 모금한 위로금을 직접 전달했다.

이날 위로금 전달은 이성식 경기도수의사회장의 제안으로 수의과학회관에서 이루어졌다.

한편 구제역,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악성가축전염병을 막기 위한 수의직 공무원의 가축방역 업무는 과중한 상태가 계속되고 있다.

2017년에는 포천시에서 축산방역팀장으로 근무하던 故 한대성 수의사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방역에 힘쓰다 과로로 숨지기도 했다.

관련 수당이 인상되고 일부 조직 강화가 이루어졌으나 수의직 공무원의 직무 여건은 여전히 열악한 실정이다. 임용 직급 상향, 수의직간 인사교류 활성화 등 추가적인 처우 개선이 필요하다.

허주형 회장은 “지금 이 시간에도 전국에서 공직 수의사들이 사명감을 가지고 가축방역 업무에 묵묵히 헌신하고 있다”며 “이들이 정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처우 개선 등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애견신문 편집국 기자 newsdog@naver.com]
<저작권자ⓒ애견신문사 & www.koreado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4935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