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사나운 반려견, 강압이 아닌 긍정 강화로 트레이닝 정말 불가능할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사나운 반려견, 강압이 아닌 긍정 강화로 트레이닝 정말 불가능할까?

기사입력 2020.06.09 16: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보도용사진 (1).jpg
 
도시에서 사람들과 함께 살게 된 반려견들은 여러가지 상황을 겪게 된다. 마음대로 짖고 싶은데 짖을 수 없는 소음문제, 많은 사람들과 함께 살아야 하는 적응문제 등 이런 반려견들이 가지는 문제에 의해 발생하는 행동을 '행동문제' 이라고 한다.

대부분 보호자들의 미숙한 케어 방법으로 크고 작은 ‘행동문제’를 발생시킨다. 그래서 어떤 훈련사들은 강압적으로 강아지들을 굴복시켜 하고 싶은 행동을 못하게 막고, 때리거나 가둬서 길들이는 행동 교정방법을 통해 사람들과 함께 살아도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만든다.

TV 방송에서 반려견 훈련사가 반려견과 기싸움을 하고 강제적으로 제압하며 반려견의 문제 행동을 억제하며 행동을 교정하는 모습을 반려견 보호자들은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예를 들면 반려견이 쇼파에 올라가려고 하자 못 올라가게 격렬하게 제압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고, 반려견의 기운을 빠지게 해서 원하는 행동을 할 수 있게 교정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그리고 보호자에게 이런 과정을 거쳐야지 앞으로 같이 살 수 있다고 설득한다. 

물론, 사람과 반려견이 함께 살기 위한 목표를 가지고 어떤 방법이 틀렸다 혹은 정답이라고 말을 할 수는 없다. 분명 과거 오랫동안 과거의 훈련사들이 사용해 온 반려견을 제압하고 행동을 교정하는 방법은 이미 큰 효과를 보이는 방법으로 인정받는 훈련법이고, 또 이 방법을 노하우로 전수하고 있었으며 현재도 사용하고 있는 기법이다.

다만 세계의 여러 학자들과 전문가들의 논문을 통해 이 방법의 문제점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게다가 그 방법을 방송에서 눈물을 흘리는 보호자의 모습에서 온전히 보호자가 그대로 실천하며 반려견 트레이닝을 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을 들게 한다.

[크기변환]보도용사진 (2).jpg
 
미국에서도 과거 한동안 각광받던 도그 위스퍼러의 진행자 시저밀란의 경우도 알파독 이론으로 큰 인기를 얻었으나 과도한 강압적인 방법을 활용하여 동물학대혐의로 고소를 당하기도 했다.

트레이너가 행동 수정을 도와주는 시간은 반려견 인생에서 아주 짧은 시간이다. 결국은 보호자가 가능한 방법으로 교육을 할 수 있게 알려주는 것이 트레이닝의 진정한 목표이다. 

교육그룹 씨티칼리지 산하 씨티평생교육원 반려견 트레이닝 전공 이순영교수, 서지형 교수는 " 씨티평생교육원이 사용하는 교육법은 파블로프, 스키너로 대표되는 행동주의 학습이론을 토대로 만들어진 긍정강화 교육법을 차용하여 반려견 트레이너를 양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행동주의 학습이론은 학습을 경험이나 관찰의 결과로 유기체에게 일어나는 비교적 영속적인 행동의 변화 또는 행동잠재력의 변화로 정의 내리며, 유기체를 자극에 대해 수동적으로 반응하는 존재라고 본다.

긍정강화란 스키너의 조작적 조건형성 이론에 나오는 개념으로 긍정적인 조건이나 상황이 발생하면 이에 따라 어떤 행동이 강화되는 상태를 의미한다. 어떤 행동의 결과에 대한 반응에 의해 학습되는 자발적인 현상이라고 볼 수 있다.

긍정적 강화 훈련과 기존의 강압적 교육의 가장 큰 차이는 반려동물의 자발적인 긍정적인 행동을 이끌어 내는 방법의 차이이다. 긍정강화 훈련은 반려견이 좋아하는 자극(보상)을 더해 트레이너가 원하는 행동의 빈도를 높이는 교육방법으로 반려견을 스스로 생각을 할 수 있게 되고 반려견과 사람이 서로 신뢰가 형성되어 소통이 가능하게 하는 방법이다.

긍정적인 강화 교육 테크닉은 강아지의 의식 속에 긍정과 부정이 양립하지 않는 비대립적인 방법으로 훈련 프로그램에 의해 강아지의 분노와 좌절감을 감소시키고 좋은 생각과 행복감을 가질 수 있게 해준다.

강아지의 행동을 긍정적으로 강화하면, 나쁜 행동에 빠지게 될 가능성이 점점 줄어들게 된다. 위협과 무력이 아닌 강아지 스스로의 판단에 의한 의사결정으로 보호자에 대한 신뢰감은 깊어질 수 밖에 없다. 무조건적인 칭찬이나 무조건적인 억압으로 단순히 눈앞에 보이는 문제 행동을 감소시키는 것이 아닌, 근본적으로 반려견 스스로가 생각을 하고 사람과 함께 사는 삶의 방식에 문제를 일으킬 행동을 하지 않을 수 있도록 하는 교육방법이다.

긍정강화 트레이닝은 세계적인 추세로 카렌 프레이어 외에도 테리 라이언 그리고 영국의 빅토리아 스틸웰, 수의사이자 트레이너 인 소피아 인 등의 트레이너 등 많은 트레이너들이 긍정강화 트레이닝을 지향하고 있다.

씨티평생교육원도 기존의 서열 중심의 강압적 방식의 애견훈련사의 훈련법을 사용하지 않는다. 미국 KPA 최고과정을 이수하고 온 해외파 클리커 트레이너를 중심으로 행동문제를 수정하고 학습할 수 있는 원리를 깨닫게 하는 긍정강화 교육을 지도하고 있다.

이순영 전임교수는 “애견훈련사가 아닌 반려견 긍정강화 트레이너를 양성하는 것이 교육목표“ 라고 밝혔다.

1대 프로그램 디렉터인 설채현 수의사, 트레이너 알렉스를 비롯하여 이순영 교수님, 서지형 교수님, 곽태희 교수님 등 트레이닝 전공 교수님들은 모두 KPA 최고 전문가 과정을 이수한 클리커 트레이너로 세계 긍정강화 트레이너들과 적극 교류하며 보호자들을 위한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며 국내 반려견 교육 산업에 새로운 메카니즘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

씨티평생교육원에서 추구하는 긍정강화교육테크닉을 배우시고 싶다면 6월 27일 씨티평생교육원 입시설명회에 참여해서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다. 자세한 일정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한국애견신문 편집국 기자 newsdog@naver.com]
<저작권자ⓒ애견신문사 & www.koreado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5973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