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지투지바이오, 비수술적 반려동물 중성화제 상용화 속도 ‘잰걸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지투지바이오, 비수술적 반려동물 중성화제 상용화 속도 ‘잰걸음’

성호르몬 억제 효과를 갖는 데슬로렐린 함유 제형으로 반려동물 중성화 가능
기사입력 2020.10.21 17:0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ㄹㄹ.jpg

바이오 벤처기업 지투지바이오가 수술을 하지 않고도 반려동물을 중성화할 수 있는 약물을 개발해 관련 업계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고환절제술 또는 난소자궁절제술로 불리는 중성화 수술은 반려동물의 공격성 또는 질병을 예방하거나 늘어나는 유기동물을 줄일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 중 하나로 꼽힌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미국의 경우 반려동물의 중성화수술 비율이 80~90%가 넘는 것은 물론 대다수의 주(州)가 중성화수술을 지원 또는 의무화하고 있다.

그러나 수술로 인한 후유증 또는 합병증을 우려하거나 비윤리적 행위라는 인식 때문에 중성화 수술을 꺼리는 반려인들이 많다. 반려동물의 복지에 대한 인식이 변화되면서 이러한 추세는 유럽 국가를 중심으로 점차 확대될 전망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비수술적인 방법으로 중성화를 시도하려는 노력이 있었지만 부작용과 미미한 효과 등으로 시장에서 큰 관심을 받지 못한 것이 현실이다.

지투지바이오가 개발한 중성화제의 경우 테스토스테론 등 성호르몬을 억제하는 효과를 갖는 데슬로렐린 약물이 함유된 생분해성 미립구 제형이다. 1회 피하주사로 약효가 6개월 이상 장기간 지속된다는 장점이 있다. 비수술적 방법으로 중성화 효과를 낼 수 있기 때문에 신체적결함을 주지 않고도 반려동물의 중성화가 가능한 것은 물론 질병예방효과도 기대할 수 있어 윤리적 문제에서도 비교적 자유롭다.

반려동물 중성화 약 개발을 이끌고 있는 이희용 대표는 카이스트(KAIST)에서 생물공학 박사 학위를 받은 뒤 미국 켄터키 약대의 박사 후 연구과정(Post doc) 거치며 현재까지 약 25년간 약효지속성 의약품 분야를 연구해 왔다.

그는 약효지속성 전립선암 치료제의 상업화 경험이 있다. 이번에 개발한 반려동물 중성화제 역시 그가 상용화를 성공시킨 전립선암 치료제와 동일한 작용원리를 이용해 약효지속 기간을 6개월 이상 연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투지바이오 측은 이번에 개발한 중성화제와 동일 약물을 이용해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시판중인 임플란트 형태의 중성화제를 비교·평가한 결과를 공개했다. 개를 대상으로 한  임상 시험 결과 지투지바이오의 중성화제는 시판 중성화제에 비해 강력한 성기능 억제효과가 있을 뿐 아니라 약 효과가 28주까지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시판 대조약물에 비해 개체간 편차가 낮아 일관성 있는 약효를 기대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희용 대표는 “이번 반려동물용 중성화제 시험결과는 회사 기술의 우수함을 객관적으로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며 “이를 바탕으로 국내 뿐 아니라 미국, 유럽, 중국 등 해외에서의 상용화 속도에도 박차를 가해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한편 반려동물의 복지향상에도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애견신문사 & www.koreado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2842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