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영화]꽃길 찾아 떠나는 길고양이 로드무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영화]꽃길 찾아 떠나는 길고양이 로드무비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기사입력 2017.05.30 11:5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resize메인포스터.jpg
 

<나는 고양이로소이다>는 길 위에서도 행복한 삶을 꿈꾸는 한국의 길고양이가 길고양이와 사람이 행복하게 공존하고 있는 이웃나라 대만과 일본으로 직접 여행을 떠난다는 설정의 본격 길고양이 로드무비. <무현, 두 도시 이야기><60만번의 트라이> 등 장편 다큐멘터리 프로듀서로 활약한 영화계 대표 애묘인 조은성 감독이 기획과 연출을 맡았으며, 연예계 대표 꽃미남 집사로 알려진 씨엔블루 강민혁이 재능기부 내레이션으로 길고양이의 목소리를 대변한다.
 
강민혁은 “내레이션으로 참여하면서 길고양이들은 물론 모든 반려동물에 대해서 고민해 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사람들과 반려동물이 사회적으로 공존할 수 있는 문화를 확산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힌 바 있다.
 
아직 우리 사회에서 길고양이에 대한 인식은 부정적인 것이 현실. 외국의 경우, 고양이에 대한 인식은 우호적인 편이다. 특히 영국은 1924년부터 총리가 키우는 고양이에게 ‘총리관저 수석 수렵보좌관’이라는 공식직함을 부여하는 등 고양이에 대한 국민들의 남다른 애정을 보여준 바 있다.
 
지난 5월 14일, 문재인 대통령도 트위터를 통해 고양이 ‘찡찡이’가 청와대에 입성했음을 알렸고, 이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평소 동물들의 행복한 삶에 대한 소신을 밝혀 왔던 문재인 대통령이기에 집권 후 어떤 동물복지 정책을 펼지 기대가 모이는 상황. 특히 고양이 ‘찡찡이’는 길고양이(유기묘)였던 것으로 알려져 더욱 큰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국내에서 길고양이는 물론 길고양이를 보살피는 캣맘, 캣대디를 공격하는 사건이 일어나는 등 사회적 합의가 절실한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길고양이 출신으로 최초의 퍼스트캣이 된 찡찡이가 큰 의미를 전하는 있는 가운데 영화 <나는 고양이로소이다>가 전할 길고양이와 사람의 행복한 공존에 대한 메시지에 대한 기대 역시 커지고 있다.
6월 8일 개봉 예정.
 
<저작권자ⓒ애견신문사 & www.koreado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1751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